+ IACO : International Art Cooperative Organization +

2017. 11. 18


허은영 개인전
이 름 IACO
날 짜 2013-09-23 09:23:21
조 회 1695
트랙백 http://www.artiaco.com/home/bbs/tb.php/condition/25
글자크기
 
 
 
2.jpg
 
From inner space, 60x100cm, mixed media on canvas, 2013
 
 
 
 
 
 
 
 
전시작가 허은영
전시제목 From inner space
전시기간 2013.9.25 - 2013.10.01
전시장소 물파스페이스 Mulpa Space
전시장소  서울 종로구 견지동 가야빌딩 1층 +82.2.739.1998
전시시간 10:00am~06:00pm
오 프 닝  2013.9.25. 5:30 pm
 
 
 
 
 
 
 
 
회화의 진실, 진실의 회화 ; 표면과 이면을 넘어……
 
 
1.jpg
 
From inner space, 45.50x38cm, mixed media on canvas, 2013
 
 
 
 
왜 겉과 속은 다른가? 옷의 안감과 겉감이 다르고, 털장갑은 왜 안과 밖이 뒤집혀 있는가? 마음이라는 안감과 표현이라는 겉감 너머에 무엇이 그려지는가? 표면적 현실의 이면에 내재하는 심층적 현실의 내면에는 무엇이 있는가? 회화의 진실, 혹은 진실의 회화를 일구는 허은영의 최근 작품들이 갈수록 의미가 깊어진다. 물 컵이나 유리병은 두 말할 것 없는 흔한 일상품이다. 그런데 예술가들은 평범해 보이는 물건에서도 곧잘 뜻밖의 진실을 찾아내곤 하는데 허은영의 경우도 그렇다. 그는 컵을 통해 우리의 참된 생활과 예술, 깊은 마음 속 진실과 삶의 진정성을 발견한다. 그에게 생활의 발견은 곧 예술의 발견이며, 그것을 이미지로 비유하는 것이 최근의 작업들이다. 왜 컵이었을까? 그는 컵이 자신의 일부처럼 보인다고 했다. “때때로 우리 몸의 일부와 같이 여겨질 만큼 친숙한 사물이지요.” 그리고 그는 자기 몸속으로 들어와 동질화 된 컵 속의 이물질들을 생각한다. 얼마나 많은 타자들이 내 안에 들어와 내 행세를 하고 있는 걸까? 그는 다시 컵을 바라보며 이렇게 말한다. “나 이외의 대상, 그러니까 타자와 엮어지는 관계와 소통에서도 저 컵처럼 우리와 함께 존재합니다.” 컵의 기능이나 생김새, 그 쓰임새가 우리의 삶이나 의식구조, 정신 등과 상응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안팎이 동시에 보이는 사물을 놓고 그가 조응하는 것은 우리의 표면적 삶과 내면적 삶의 구조에서 새어나오는 한줄기 빛, 진실의 문으로 인도하는 빛이다. 그 때에 희열도 있다. 그는 컵이나 유리병을 통해서 안과 밖, 채움과 비움처럼 상반된 것이 공존하는 우리의 마음을 들여다본다고 했다. 칼로 오려 내 속이 보이는 그의 캔버스는 표면과 이면이 동시에 보이도록 했는데, 그 속을 채운 것들은 언제나 예상 밖의 이물질들이다. 우리 마음의 진실 된 일면을 비추는 것일까? 몸과 마음의 분리현상? 이 같은 그의 조형적 전략은 우리로 하여금 육안과 영안이 바라본 이중 진실의 교차점에서 다시 생각하게 한다.

 
 
 
 
3.jpg
 
From inner space, 60.5x41cm, mixed media on canvas, 2013

 
 
 
4.jpg
 
From inner space, 120x120cm, mixed media on canvas, 2013
 
 
 
 
컵은 안과 밖이 동시에 보이기에 투명한 구조를 지녔다. 투명한 유리병은 자기 자신보다도 그 안에 담겨있는 것을 보이게 하는 데 더 목적이 있다. 이 물건들은 자신과 섞이지 않은 이물질들을 담음으로써 충족 된다. 이런 특성을 염두에 두었는지 그는 이렇게 말한다. “특히 두 개의 컵으로 표현한 시리즈 작품은 자아와 타자 간에 있을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이나 관계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면서, 나와 대상의 존재적 의미를 새롭게 관조하게 합니다.” 이런 점에서 그는 구조주의 시각을 지닌 화가 같기도 하다. 컵은 늘 같은 모습이지만 그 속을 지나간 것들은 다 다른 것이다. “우리는 같은 강물에 두 번 들어갈 수 없다(헤라클레이토스)”처럼, 컵에 담겼던 것들은 늘 새롭다. 강이라는 표면과 그것을 이루는 이면의 물이 다른 것처럼, 컵의 표면과 그것을 채우는 내용물은 언제나 다른 것이다. 강물은 흐를 때 강이 되고, 컵은 채움과 비움이 반복될 때 컵이 되듯이, 표면과 이면의 진실 속에는 어김없이 예술적, 지적, 신앙적 진리추구의 본질이 서려있다.



이 점에 볼 때, 낡은 구두 한 짝을 그린 반 고흐의 <낡은 구두>를 놓고 논쟁을 벌인 철학자들과 미술사학자의 집념도 다 까닭이 있어 보인다. 벗겨진 구두 ‘내부의 틈새’에서 고된 들판의 노동이 응시 된다는 하이데거, 낡고 주름진 구두의 ‘표면’에서 인생역정이 담긴 화가의 자화상을 보는 사피로, 그것이 농부의 것이던 화가의 것이든 그 구두는 벗겨지고 신체에서 ‘떼어져 나온’, 주체에서 분리된, 현실에서 떨어져 나와 담론의 맥락 속에서나 존재하는 타자에 불과하다고 역설하는 데리다…… 이들 모두는 그 그림의 진실이 무엇인지, 진실의 그림이 무엇인지 찾겠다는 것이었다. 이 같은 공공의 질문에 진지하고 색다른 방식으로 응답하는 허은영의 근작들에서 삶과 예술의 본질이 무엇인지 다시금 묵상하게 된다.

 
윤 익 영/한국미술평론가협회 회장
 
 
 
 

5.jpg
 
From inner space, 60.5x72.5cm, mixed media on canvas, 2013

 
 
 
 
6.jpg
 
From inner space, 60x60cm(A), mixed media on canvas, 2013
 
 
 
 
 
 
 
 
허은영 Heo, Eun-Young

홍익대학교 서양화과
홍익대학교 대학원 회화과 졸업

개인전 12회
물파스페이스(서울)
지구촌갤러리(분당)
제11회 한국현대미술제(예술의전당,서울)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서울)
세종갤러리 (서울)
아카스페이스갤러리(서울)
서울화인아트쇼(예술의전당,서울)
서울국제디자인프라자(서울)
갤러리크세쥬(서울),
대안공간 ‘눈’ (수원)
관훈갤러리(서울)

단체전100여회
Sarajevo in Seoul(아티스트큐브, 서울)
한국여성미술 그 감성전(한국여성수련원, 강릉)
아트미션전(선화랑,서울)
아시아현대미술제(대만)
한국현대미술제(예술의전당,서울)
현대미술루트전(예술의전당, 서울)
아트쉐어전(동덕갤러리,서울)
LA아트페어(LA 컨벤션센터, Los Angeles)
한중현대미술전(스콜라아트센터,중국)
2007-8 St-art 12-13e Édition(프랑스)
인터내셔널 아트엑스포(Matrade Exhibition & Convention Centre, 말레이시아)
천태만상전(황성예술관, 북경, 중국) 등
이모티콘 입력
53b0e19152
이름   비번   메일   홈피